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아이는 때때로 배운다

아이는 때때로 배운다




부쩍 커졌지만 여전히 작다. 커진 몸에 맞게 이런 저런 것들을 연습하곤 하는데, 무엇하나 새롭게 익히지 않으면 안 되는 것들이 만다. 우리 동네 놀이터의 미끄럼틀은 언덕 위에 얹혀져 있는데, 얼마 전까진 거길 혼자서 못 올라갔다. 아빠처럼 서서 오르기엔 힘도 약하고 균형도 잘 못 잡으니까. 그래서 아빠가 끌어주거나 밀어주곤 했는데, 이 녀석이 갑자기 엎드리더니 기어서 올라가는 게 아닌가. 이렇게, 스스로 깨달아가는 구나 싶었다. 한번에 못 오르면 쉬었다 오르고, 돌아서 가고, 기어서 가고. 기특하다! 

'지난 연재 > 아기가왔다 : 포토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나봉(한라봉) 되기  (0) 2019.12.06
말을 한다!  (0) 2019.11.29
목놓아 불러 봅니다. '엄마'  (1) 2019.11.01
아이는 때때로 배운다  (0) 2019.10.25
손씻다가 미칠 노릇  (0) 2019.10.18
이제 만들기를 한다  (0) 2019.10.11
아빠는 아이의 등을 보며 자란다. 응?  (0) 2019.10.04

설정

트랙백

댓글